겨울 캠핑용으로 야외에서 차량 비행기 기내에서도 따뜻하게

겨울철에는 온열제품들에 관심이 많이 생기는데요. 라디샤인 라킨 USB 발열 구스다운 블랭킷을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겨울 캠핑용으로도 좋고 실내에서도 사용하기 너무 좋은 제품이었는데요. 라디샤인 라킨 구스다운 블랭킷은 USB 전원을 이용하는 제품으로 다른 제품들과 다르게 수면개선효과까지 검증된 제품 입니다. USB 보조배터리 등으로 동작이 가능하여 야외나 실내 차량 기내 등 다양한 장소에서 사용이 가능 합니다. 요즘은 고급시외버스나 기내에서도 USB 전원을 이용할 수 있는데요. USB를 연결해서 따뜻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비행기 기내에서 쓰기에도 좋아 보입니다. 장거리 출장에는 추워서 담요를 2개 덮기도 하는데 이것이 있다면 하나만 덮어도 따뜻하게 잠들 수 있습니다. 크기도 작아서 구겨서 가방에 언제든 넣을 수 있습니다.

이 제품은 라지 미디엄 두가지 사이즈가 있는데요. 나중에는 스몰사이즈도 나올지 모르지만 여튼 휴대가 편리한 제품 입니다.

 

라디샤인 라킨 USB 발열 구스다운 블랭킷 겨울 캠핑용 실내에서도 너무 좋아

처음에 제품 박스가 왔을 때 너무 작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라지 사이즈인데 이정도면 미디엄 사이즈는 훨씬 작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박스만 보시면 이해가 안될듯 하여 옆에 블루에어 클래식 공기청정기를 같이 놓고 찍어 봤습니다. 이렇게 보면 크기가 훨씬 작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박스에서 제품을 꺼내 봤습니다. 크기를 가늠하기 위해서 스마트폰과 같이 찍어 봤습니다. 침낭처럼 주머니가 있어서 이렇게 넣어서 가방에 메달아 놓고 사용이 가능 합니다. 설명서 같은게 들어가 있습니다.

 

내용물을 꺼내서 봤는데 뭔가 얇은 구스다운 블랭킷이 있습니다. 내용물에는 구스가 들어가 있습니다. 얇지만 덮으면 따뜻하죠.

 

크기를 보기 위해서 역시 스마트폰을 올려 봤습니다 좀 얇고 넓은 제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펼쳐보니 아주 넓어졌는데요. 사이즈는 125 x 175(cm) 입니다. 성인 한명은 충분히 덮을 수 있는 사이즈이고 성인 두명은 약간 빠듯하게 덮을 수 있는 사이즈 입니다. 색상은 파랑색인데 양면으로 되어있고 사선을 기준으로 색상의 밝기가 다르게 되어있습니다. 가장자리는 붉은색으로 마감이 되어있네요.

 

한쪽에는 지퍼주머니가 있고, 전원 버튼 같은 것이 있습니다. 이 버튼은 누르면 온도를 변경할 수 있는 버튼이며, 동작상태를 알려주는 버튼 입니다.

 

지퍼 주머니에서 내용물을 꺼내보면 USB 케이블이 나옵니다. 좀 아쉽다면 케이블이 너무 길진 않다는 점이 아쉬웠는데요. 만약 케이블을 더 길게 하고 싶다면 USB 연장선을 이용해야 합니다.

 

USB 케이블에 보조배터리를 장착해 봤습니다. 이렇게 연결하면 바로 전원이 켜지고 동작합니다. 동작버튼을 누를 때마다 색상이 차례대로 변경되는데 온도를 변경하거나 끌 수 있습니다.

 

누를 때마다 색상이 변경이 되는데 빨강색이 가장 높은 온도이고 , 파랑색은 가장 낮은온도, 빛이 꺼지면 전원도 꺼진상태가 됩니다.

 

설명서에 보면 고온,중온,저온,꺼짐이 차례대로 반복이 됩니다. 그냥 덮에 사용시에는 고온으로 쓰면 될듯하고, 침낭 안에서 쓴다면 저온으로 해도 충분 할것 같습니다.

 

보조배터리는 주머니 안으로 들어가는데요. 비교적 큰 보조배터리도 완전히 쏙 들어갑니다. 이렇게 하면 완전히 무선 상태에서 발열이 일어나는 구스다운 블랭킷을 만들 수 있습니다. 없이 없다는 자유로움 때문에 들고 이동하기 편하죠.

 

동작시간을 보면 고온에서 10000mAh는 4시간 30분 사용이 가능하며, 저온에서는 9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 합니다. 용량이 큰 보조배터리를 이용하면 더 장시간 사용이 가능 합니다.

 

만약 필요하다면, 멀티충전기에 연결해서 사용할 수 도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장시간 켜놓는것이 가능 합니다. 만약 선이 짧다면 USB 연장선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추후에 개선이 될 수 있다면 연장선을 별도로 판매하거나 또는 연결 방식을 Micro USB 방식으로 하거나 하면 더 편할 것 같긴 하네요.

 

테스트도 진행 해 봤습니다. 라돈측정기와 방사능측정기를 놓고 측정을 해 봤습니다. 라디언스 홈페이지에는 라돈이 검출 되지 않는다고 설명이 있는데요. 뭐 당연하지만 라돈이 나오지 않네요. 방사능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전자기파 측정기로 전자파가 나오는지 확인을 해 봤습니다. 0.2-0.3mG 가 나오면 아무것도 없는 상태의 값과 같은 상태라 전자파가 나오지 않는다고 판단을 하는데요. 이 수치보다 확연하게 높아야 전자파가 나온다고 판단하죠.

 

라킨은 케이블이 지나가는 부분 위에 올려서 측정을 해 봐도 전자파가 나오지 않네요. 얇게 만든 제품이지만 이런 부분들을 다 꼼꼼하게 신경 쓴 것 같습니다.

 

이 제품은 얇고 가벼워서 깔고 앉거나 덮거나 두르거나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 합니다.

 

뒤집어서 쓰고 다닐 수 도 있는데요.

 

측면에는 묶을 수 있는 끈이 있어서 묶어서 망토처럼 두르고 다닐 수 도 있습니다.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하여 발열을 측정을 해 봤습니다.

 

측정을 해보니 라킨의 가장자리 부분에는 열이 보이지 않고 중앙쪽에 넓게 열이 올라오는게 확인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제품을 만져보면 가장자리 쪽에는 선이 없습니다. 구스만 있죠. 아주 촘촘하게 열이 올라오면 더 따뜻하고 좋을 것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물론 그렇긴 하지만, 5V USB 전원을 이용해야하므로 너무 넓은 부분에 열이 올라오면 사용시간이 너무 짧아지는 단점이 생깁니다. 그래서 이렇게 만든듯 하네요. 라디 사이즈는 순환발열기술로 선하나씩 차례대로 열이 올라가면서 온도를 높입니다. 전력소모량을 줄이면서도 따뜻하게 만들 수 있죠. 이 제품은 원적외선을 방출하는 계열로 열만 뜨끈뜨끈 높아지는 제품과 좀 다릅니다. 덮고 있으면 계속 지속적으로 체온자체를 올려서 몸을 따뜻하게 유지시켜주죠.

 

실제로 제가 두루마리처럼 덮고, 이불 대신도 써보고 했는데요. 덮고 있으면 처음에는 은근하게 천천히 따뜻해지는 느낌이 들다가 시간이 좀 지나면 포근한 느낌이 들더군요. 무슨 찜질팩처럼 뜨겁고 그런 형태는 아니지만 몸 전체가 따뜻해지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물론 집에서 쓸거라면 라디언스 매트를 쓰는게 좋습니다. 침대위에서 사용이 가능하니까요. 그런데 만약 차량이나 비행기 기내 야외, 전원이 없는 곳 등에서 머물러야 한다면 이 제품 너무 좋아 보입니다. USB로 동작이 가능하므로 태양열로 보조배터리를 충전후 밤에는 사용하는 형태도 가능하고 다양하게 응용이 가능할 것 같네요.

이 글은 라디언스로부터 지원을 받아 작성 되었습니다.


이 글은 "씨디맨" 의 동의 없이 전문 재배포 금지. 링크 및 트랙백은 허가 없이 무제한 허용 *  [자세히보기]

질문 또는 댓글을 남겨 주세요.

질문글은 무조건 답변 드리겠습니다. 이곳에 질문을 올려주세요.
이 글과 연관이 없는 급한 질문은 빠른 질문/답변을 이용해 주세요!

댓글 입력 폼

s;s s;s

     이미지 업로드

  1. 랩퍼투혼 2019.06.21 13:33 신고

    모델 표정이....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