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과 헬스케어가 바꿀 미래

 

웨어러블과 헬스케어가 바꿀 미래

 

현대인들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한다. 하루라도 사용하지 않으면 난감한 사용자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게임을 하거나 멀티미디어를 즐길 수 있는 것을 빼더라도 업무적인 이유로 많이 사용한다. 문서를 작성하거나 메일을 확인하거나 업무 보고를 하는 등 다양한 부분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은 점점 더 가벼워지고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아이폰이 이슈가 되었던 몇 년 전이 생각난다. 당시에는 그 스마트폰이 최고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발전은 한곳에 머물러있지 않고 계속 빨라지고 있다.

 

어느 순간부터 스마트폰은 성능 평준화가 되었다며 보급화 스마트폰이 더 인기가 많아지는 시기가 왔다. 하지만 아직은 스마트폰은 성능이 느리다. 사용자가 아직은 원하는 내용이 많기 때문. 사용자는 더 빠른 스마트폰에 빨리 익숙해진다. 보통의 사람들은 빠른 기기를 사용하다 느린 기기를 사용하면 많이 답답함을 느낀다. 그런 이유로 스마트폰은 빨라지면서도 사용자 경험을 더 좋게 하기 위해서 계속 발전 중이다.

 

웨어러블 시작 “몸에 더 가까이”=스마트폰에서 더 많은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 GPS, 카메라, 조도센서, 자이로스코프 등 다양한 센서가 들어간다. 이 센서를 이용해서 많은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으로 화면을 봐야 하는 이유 때문에 아직까지는 스마트폰의 사이즈는 더 작아지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화면사이즈가 작아지고 소형화되던 움직임이 반대로 좀 더 큰 화면 좀 더 쓰기 편한 화면으로 커졌다. 삼성의 갤럭시 노트시리즈를 대표적으로 생각해볼 수 있다. 처음에는 이렇게 큰 화면을 누가 쓰냐고 말이 있었지만 어느 순간부터는 큰 화면을 선호하게 됐다. 이유라면 화면이 커져도 부피를 줄여서 한손에 딱 들어오게 했다. 그리고 더 빠르게 만들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아직은 스마트폰은 사람에 가장 가까운 장치로 보기에는 힘들다. 항상 들고 다니지만 가끔은 몸에서 떨어지기 쉽기 때문이다. 우리 몸에 항상 가까이 위치하며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하는 기기로 웨어러블 기기들을 생각해볼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블루투스 이어폰과 스마트워치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웨어러블, 헬스케어, 바꿀 미래,IT,웨어러블과 헬스케어가 바꿀 미래,현대인들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한다. 하루라도 사용하지 않으면 난감한 사용자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게임을 하거나 멀티미디어를 즐길 수 있는 것을 빼더라도 업무적인 이유로 많이 사용한다. 문서를 작성하거나 메일을 확인하거나 업무 보고를 하는 등 다양한 부분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은 점점 더 가벼워지고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아이폰이 이슈가 되었던 몇 년 전이 생각난다. 당시에는 그 스마트폰이 최고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발전은 한곳에 머물러있지 않고 계속 빨라지고 있다.

 

스마트워치는 손목에 착용해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어릴 때 봤던 영화가 생각난다. 손목에 있는 시계에 말을 하면 자동차가 달려오고 뭐든지 말하면 알아서 검색해서 알려주는 것이 있었다. 실제로 웨어러블 기기들은 작은 장치 안에 많은 기능을 넣고 있다. 스마트워치에 들어있는 많은 센서와 데이터 통신을 이용해서 원하는 내용들을 빨리 검색할 수 있고 많은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웨어러블, 헬스케어, 바꿀 미래,IT,웨어러블과 헬스케어가 바꿀 미래,현대인들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한다. 하루라도 사용하지 않으면 난감한 사용자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게임을 하거나 멀티미디어를 즐길 수 있는 것을 빼더라도 업무적인 이유로 많이 사용한다. 문서를 작성하거나 메일을 확인하거나 업무 보고를 하는 등 다양한 부분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은 점점 더 가벼워지고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아이폰이 이슈가 되었던 몇 년 전이 생각난다. 당시에는 그 스마트폰이 최고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발전은 한곳에 머물러있지 않고 계속 빨라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웨어러블 기기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가장 발목을 잡는 부분은 배터리 부분. 화면은 보다 밝고 선명하게 그리고 보다 많은 기능을 수행하려면 보다 많은 배터리가 필요하다.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배터리 소모량을 줄이거나 또는 배터리를 실제로 늘리는 방법이 그것이다. 최근에 나온 기술로는 사람의 체온을 이용해 충전하는 기술이 나와 있다.

 세계를 바꿀 10대 기술 중 하나로 꼽힌 이 기술은 유리섬유 위에 열전도도 소자를 구현한 것으로 피부 체온과 외부 공기의 온도차를 이용해서 전류를 생성하는 기술이다. 웨어러블 기기에서 사용시간은 절대적으로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충전기를 항상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을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웨어러블, 헬스케어, 바꿀 미래,IT,웨어러블과 헬스케어가 바꿀 미래,현대인들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한다. 하루라도 사용하지 않으면 난감한 사용자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게임을 하거나 멀티미디어를 즐길 수 있는 것을 빼더라도 업무적인 이유로 많이 사용한다. 문서를 작성하거나 메일을 확인하거나 업무 보고를 하는 등 다양한 부분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은 점점 더 가벼워지고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아이폰이 이슈가 되었던 몇 년 전이 생각난다. 당시에는 그 스마트폰이 최고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발전은 한곳에 머물러있지 않고 계속 빨라지고 있다.

 

스마트워치는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 여전히 스마트폰에 의존적인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단독으로 스마트워치에서 모든 것을 처리하기에는 화면도 작고 성능도 낮고 제한되는 부분이 많이 존재한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스마트워치는 웨어러블 기기 중 가장 혁신적인 장치가 될지도 모른다. 스마트폰이 아직은 사이즈가 일정하고 직사각형의 화면을 가지고 있지만 이것이 계속 유지가 되지는 않을 것이다. 언젠가는 스마트폰은 웨어러블 기기의 하나로 흡수가 될 것이다. 휘어지는 디스플레이 그리고 더 앞으로 나아가서 나올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등을 이용하면 꼭 화면이 일정한 모양을 유지할 필요는 없어진다.

 

 

웨어러블, 헬스케어, 바꿀 미래,IT,웨어러블과 헬스케어가 바꿀 미래,현대인들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한다. 하루라도 사용하지 않으면 난감한 사용자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게임을 하거나 멀티미디어를 즐길 수 있는 것을 빼더라도 업무적인 이유로 많이 사용한다. 문서를 작성하거나 메일을 확인하거나 업무 보고를 하는 등 다양한 부분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은 점점 더 가벼워지고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아이폰이 이슈가 되었던 몇 년 전이 생각난다. 당시에는 그 스마트폰이 최고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발전은 한곳에 머물러있지 않고 계속 빨라지고 있다.

 

손목 또는 귀에 걸어서 사용하는 홀로그램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앞으로는 분명 나올 것이다. 가끔 생각해본다. 먼 미래에는 내가 처음 가본 곳에서도 전혀 당황하지 않고 누구를 만나더라도 쉽게 통역하고 어떤 사물이든 정보를 빨리 파악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고 말이다. 실제로 그럴 날이 멀지는 않았다.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사용자가 가장 밀접한 위치에 있는 이유로 가장 많은 생체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인간은 가장 진화한 동물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인간도 하나의 생물이므로 부족한 점이 존재한다.

 

 그런데 이런 부분은 진화한 기술로 극복이 어느 정도는 가능하다. 이미 재활분야에서는 활용이 되고 있지만 인족, 인조팔 그리고 인공눈 등은 불구가 된 사람에게 새 생명을 주고 좀 더 나은 생활을 가능하게 한다. 사이보그처럼 또는 웨어러블 기기를 입어서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는 움직임은 이미 시작됐다. 이미 많은 분들이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면서 정보를 쉽게 얻고 있으니 말이다.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아직은 뭔가 실체가 있지만 언젠가는 태아가 태어나 새 생명을 얻자마자 몸에 칩을 넣어 자신의 일부처럼 생각하는 날이 올 것이다.

 

 네트워크가 이제는 모든 부분을 엮어서 묶고 있는 것뿐만 아니라 점점 엄청나게 빨라지고 있다. 갑자기 네트워크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생체에너지를 빠르게 파악하는 웨어러블 기기의 도움을 받아서 인간은 보다 더 긴 생명력을 유지할 수 있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서 얻어지는 생체 정보는 엄청나게 방대한 데이터가 될 것이다. 이 자료를 이용하면 의학에 이용할 수 있다. 구글에서는 특정지역에서 특정 병에 대해서 검색량이 많아지는 것으로 실제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보다 더 빠르게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사용자의 생명력과 관련된 데이터 그리고 안전에 대한 데이터를 더 빠르게 모음으로써 유용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다.

 

※ 이 글은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운영 중인 소프트웨어중심사회(http://software.kr)가 소정의 원고료를 제공, 작성해 기고한 것입니다.

 

박춘호 IT칼럼니스트. 씨디맨의 컴퓨터 이야기(www.cdmanii.com) 운영자. 씨디맨은 컴퓨터 닥터맨을 의미한다. 컴퓨터 하드웨어와 모바일 개발, 스마트폰과 벤치마킹, 소프트웨어 전반에 두루 관심을 갖고 활동하고 있다. 컴퓨터와 IT 최신 소식을 가장 빨리 전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블로그에 질문 답변란을 만들어서 독자와 소통하고 있다.

 

 

 


이 글은 "씨디맨" 의 동의 없이 전문 재배포 금지. 링크 및 트랙백은 허가 없이 무제한 허용 *  [자세히보기]

질문 또는 댓글을 남겨 주세요.

질문글은 무조건 답변 드리겠습니다. 이곳에 질문을 올려주세요.
이 글과 연관이 없는 급한 질문은 빠른 질문/답변을 이용해 주세요!

댓글 입력 폼

s;s s;s

     이미지 업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