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드웨어/컴퓨터 튜닝 관련

삼성 일체형 피씨 DM-U200 분해 사진

by 씨디맨 2010. 4. 26.
320x100


삼성 일체형 PC DM-U200 를 시골집에 보내기 위해서 작업을 했습니다. 작업은 택배로 PC 를 보낼때 충격을 받아서 손상 받을 만한 장치를 분리를 해놓는것입니다. 하드디스크를 분리해내기 위해서 DM-U200 를 분해 했습니다. 하단에 4개의 나사를 푼 뒤, 힘을 주어서 벌어뜨리면 분리가 됩니다. 플라스틱 덮개를 분리하면 큰 철로된 덮개가 덮혀 있습니다. 주위에 나사를 풀면 위 사진과 같이 부품을 볼 수 있습니다.

램은 DM-U200 의 작은 덮개를 열면 바로 찰탈착이 가능하게 되어 있었지만, 하드디스크나 기타 장치는 보려고 하면 위 사진과 같이 완전히 분리를 해야만 가능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사진의 중앙에서 왼쪽으로 조금 보면 검은 둥근원이 보이는 장치가 HDD 입니다.




히트파이프는 CPU 와 MCH 칩셋에 한개가 그리고 GPU 위에 1개가 지나가다록 되어있습니다. 2개의 히트파이프는 하나의 히트싱크로 모이며 그부분에 팬이 장착되어 그 부분에 열을 빼도록 되어있습니다. CMOS 의 수은전지는 수축튜브로 감싸져 있는 형태로 되어있어 따로 찰탈착은 안되게 되어있었습니다.




아무리 일체형이라지만 좀 분해가 힘든 형태로 된건 사실이긴하네요. 집에가서 다시 하드디스크를 장착하면서 총 3번 분해를 해보았지만 좀 번거로운건 사실입니다. 하드디스크정도까지는 쉽게 분리하도록 되어있었으면 좋았을텐데 그렇게 안되어있네요.
DM-U200 이생각보다 발열이 높았던 점은 CPU 쿨러 바로 윗부분에 철덮개가 덮혀있는 구조여서 인듯하네요. 이부분에 타공망으로라도 구멍이 뚫려있으면 어떨까 하는생각도 들었습니다.

부모님이 쓰실거라 창크기를 좀 크게 뜨게 하고 글자도 좀 크게 뜨게 해놓았는데 부모님이 좋다고 하시네요. 터치가 되니 창 닫는것도 직관적이어서 좋았구요.

임의로 분해를 하면 A/S 가 안될 수 있습니다. 아 사진은 언제까지나 참고용으로 봐주세요.


댓글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