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 후면버튼 OIS카메라 단점 장점

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 후면버튼 OIS카메라 단점 장점


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영상에서는 이부분을 좀 더 자세히 설명했는데요. 대부분 스마트폰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는데 이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옵티머스 G2 리뷰를 적을려면 이런부분을 좀 더 자세히 설명을 해야만 겠죠.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 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수 록 기능이 많이 추가되고 아기자기해진점은 맘에 들었습니다. 반대로 아쉬운점도 있었구요.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맨 아래 영상은 꼭 보세요.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LG 옵티머스 G2는 화면을 두드려서 켤 수 있고 기존에 있던 기능에도 몇가지 재미있는것을 많이 추가해넣었습니다. 그럼 외형부터 살펴보죠.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옵티머스 G2는 화면이 5.2 인치 입니다. 그런데 하단에는 소프트웨어 버튼이 들어가면서 실제 화면 사이즈는 조금 줄어들었습니다. 다만 괜찮은점이라면 하단에 버튼의 형태를 바꿀 수 있고 (크기는 바꾸지 못하지만) 투명하게 넣을 수 있다는 점 정도.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후면부분 입니다. 어두운 색상을 하고 있지만 빛을 받으면 여러가지 다른 색의 패턴이 나타납니다. 상단에는 볼륨버튼과 중앙에 전원버튼이 있습니다. 전원버튼 주위에는 빛이 테두리에 살짝 들어오는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카메라는 1300만 화소가 사용되었고 OIS가 적용 가능하며, 플래시가 붙어있습니다. 가장자리는 완만한 각도로 좀 많이 깍여 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왼쪽 측면 입니다. 허전하지만 버튼이 없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아래 부분입니다. 이어폰 단자가 있고 스피커부분이 아래쪽에 들어갔습니다. 스피커의 위치도 변경된점이 특이점입니다. USB 단자가 보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오른쪽 측면 부분입니다. 이부분도 마찬가지로 버튼이 없습니다. 후면 커버를 열 수 있도록 홈이 있는 정도.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상단 부분에는 마이크가 있고 에어컨이나 TV등을 제어하기 위한 IR 송신부가 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상단 부분에는 여러가지 센서와 전면카메라가 왼쪽에 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아래부분에 있는 소프트웨어 버튼은 위치 변경 및 모양 변경이 가능합니다. 뒤로가기 버튼이 왼쪽에 또는 오른쪽에 사용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놓을 수 있다는 것이죠.



처음에 옵티머스 G2를 켜면서 셋팅할 때에도 뒤로가기 버튼의 위치를 왼쪽 또는 오른쪽으로 설정이 가능하며 켠 상태에서는 환경설정 > 화면 > 전면 터치 버튼에서 4버튼 3버튼 또는 투명하게 불투명하게 그리고 뒤로가기 버튼의 위치를 직접 조정이 가능 합니다. 왼쪽에 버튼이 있어서 불편한점은 또는 반대로 오른쪽에 있어서 불편한점은 이것으로 해결이 가능해보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커버를 벗긴 모습 입니다. 커버에는 NFC 안테나가 붙어있습니다. 배터리는 2610 mAh가 사요되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상단에도 많은 버튼이 추가 되었습니다. USB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고도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무선 저장소 기능이 추가 되었으며, 아래에는 볼륨 조정도 바로 확인이 가능 합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물론 상단에 자주 사용하는 버튼의 위치 조정 및 필요없는 기능은 소거 시켜둘 수 있는 기능도 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옵티머스 G2는 후면에 있는 전원버튼으로 켜고 끌 수 있지만, 후면에 버튼이 있는 이유로 반대로 더 불편할 수 도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켤 수 있는 노크온 기능이 추가 됩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즉 전원버튼을 크게 만질 필요가 없어지죠. 다만 한가지 이렇게 해도 불편한 점이라면 한손으로 들고 있는 상태에서 켤 때 엄지손가락으로 두드리는 정도로는 켜지지 않았습니다. 조금 충격을 주는 형태로 한손으로 들고 다른 손으로 두드려야 화면이 꺼지고 켜집니다. 이부분은 은근히 아쉬운 점이 될 수 있겠네요.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태스크 슬라이더라는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앱을 사용하던 중 장깐 다른 작업을 해야해서 킵을 해놓고 싶을 때 3개의 손가락을 터치 후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밀면 화면이 저장되게 됩니다.  그후 다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밀거나 슬라이드 화면에서 킵된 내용을 선택하면 다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저장했던 앱을 다시 열면 이런형태로 볼 수 있습니다. 책깔피처럼 저장해놓고 다시 앱을 열어서 볼 수 있는것이죠. 물론 홈버튼을 길게 눌러서도 이전앱으로 이동이 가능하지만, 이 기능도 추가되어서 여러가지 앱중에서 다시 원하는 내용을 다시 선택이 불편할 때에는 써볼만한 기능 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사소하지만 바뀐점도 소개해드리죠. USB 단자를 연결해서 충전을 시도하면 화면에 잠깐 사진과 같이 USB 단자가 아래에 보입니다. 단자가 연결되는 느낌을 시각화 해서 보여주는것이죠.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3DMARK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3DMARK Ice Storm 결과는 11684 점, Ice Storm Extreme 결과는 10024점이 측정 됩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Antutu 벤치마크 결과는 30632 점으로 꽤 높은 점수가 나왔습니다. 비슷한 클럭의 스마트폰 보다도 좀 더 많이 나왔네요. 물론 개통된 상태의 폰 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카메라 성능에서도 변한점이 많습니다. 카메라를 처음 켜보면 포커스를 잡기 위해서 9개의 AF 영역이 나타납니다. 한쪽만 포커스를 잡는게 아니라 9개의 영역중 해당되는 부분을 모두 포커스를 잡아서 좀 더 정확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해줍니다. 이제 정말 스마트폰의 카메라도 무시를 못할정도까지 올라가고 있네요. 나중에는 대형 센서를 넣은 스마트폰 카메라도 나올지도..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카메라의 모드로는 일반촬영, 샷&클리어, HDR, 파노라마, VR 파노라마, 버스트샷, 뷰티샷, 듀얼카메라, 타임머신 카메라 인텔리전트 오토, 스포츠, 야간 모드가 생겼습니다. 다양한 모드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어서 사진을 찍는 재미를 더 줍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사진의 화소는 1300만화소까지 설정이 가능 합니다. 보통은 1000만화소로 사진을 찍겠지만요.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촛점은 수동촛점과, 자동 얼룩인식을 할 수 있습니다. 수동 촛점은 촛점 맞추기 어려운 사물이나 또는 일부러 아웃포커싱을 해야만 할 때 활용 될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동영상 촬영에서는 좀 더 재미있는 기능이 들어갔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설정화면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동영상의 해상도는 풀HD 해상도에 60프레임 또는 30프레임 촬영이 가능 합니다. 60프레임으로 찍은 영상은 좀 더 특별한 영상을 만드는것으로 활용이 가능합니다. 60프레임을 120프레임으로 늘리면 슬로우 모션을 만들수도 있고 반대로 줄이면 패스트 모션을 만들 수 도 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촬영중에는 오디오줌이 가능한데, 오디오줌을 켜면 화면에 나타나는 포커스 부분의 오디오만 확대해서 녹음하게 됩니다. 타켓을 정해서 녹음을 하는것인데 이런 기능은 고급 캠코더에서도 들어가 있는 기능인데 여기에 들어갔습니다. 물론 성능은 전문 기기만큼은 아니겠으나 이런 기능이 들어간게 재미있습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사물을 따라다니며 포커싱을 하는 기능도 추가가 됩니다. 선택을 하면 해당 사물을 인식 후 그것을 계속 포커스가 추적하게 됩니다. 빠르게 움직이는 자동차나 아이의 동영상을 찍을 때에도 활용이 가능 합니다. 테스트 시에는 빠르게 움직이는 자동차도 빠르게 추적하면서 포커스를 유지하는것을 발견햇습니다. 꽤 성능이 좋다는 이야기죠.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빛이 충분한 낮에 촬영한 0x 에서의 사진 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같은 장소에서 8x 디지털 줌으로 확대 후 찍은 사진 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빛이 부족한 밤에 촬영한 사진 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괜찮은 점은 터치로 측광이 가능한데 어두운곳을 선택하면 그부분에 맞춰서 밝아지고,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밝은곳을 측광하면 그것에 맞춰서 전채적으로 다시 측광이 이뤄집니다. 위 사진은 모두 옵티머스 G2로 찍은 원본 사진 입니다.

옵티머스 G2 리뷰, 옵티머스 G2 사용기, 옵티머스 G2 후면버튼, 옵티머스 G2 OIS, OIS, 리뷰, 후기, 사용기, 단점, 장점, 노크온, 캡처 온, 캡처온, 스마트폰,옵티머스 G2 리뷰 사용기를 드디어 올리네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참고로 단점 장점에 대해서 설명한 동영상이 아래에 있으니 길더라도 꼭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 옵티머스 G2 사용을 해볼 때 파격적인 부분은 가장자리에 버튼이 없다는 점입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가장자리에 버튼이 있던것을 뒤로 옮겨버렸죠. 이런 이유로 옵티머스 G2 단점도 생깁니다. 반대로 장점도 있구요. 제가 벌써 왜 이런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써보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카메라 기능에는 대폭 변화가 있었고 OIS를 사용할 수 있는가하면 화소는 그대로이지만 기능이 충실해졌습니다.  처음 만져보고 가장자리에 버튼이 모두 뒤로가서 당황을 했지만 곧 적응을 했습니다. 하지만 적응을 해도 한가지 불편한점이 있었으니 처음에 화면을 켤 때후면의 전원버튼을 누르려면 볼륨버튼과 함께 전원버튼이 쉽게 눌립니다. 다만 전원을 켤 때에는 같이 버튼이 눌리더라도 켤 수 있습니다. 다만 화면을 끌 때에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이 바짝 붙어있어서 같이 누르기가 쉬웠습니다. 그러면 화면이 꺼지지 않습니다. 손가락 끝으로 전원버튼만 잘 눌러야하는게 이게 불편하더군요.  하지만, 화면을 끄고 켜는데 좀 더 특별한 방법을 넣어두었습니다. 노크온이라는 기능인데요. 화면을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화면을 다시 두번 두드리면 화면이 꺼지게 됩니다. 사실 이게 익숙해지면 후면에 전원버튼을 누를일이 없긴 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따라할만한 기능이라고 느껴질정도로 괜찮다는 느낌도 받게 되구요. 다만 배터리가 더 빨리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은 했지만 배터리 수준은 평균이상이긴 했습니다.  그립감 부분에서는 가장지리를 좀 더 많이 깍아놓아 각도가 완만하게 해두었습니다. 덕분에 기본 형태만으로의 그립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너무 깍아둔건 아닌가 하는 느낌은 처음에 조금 있었습니다. 손가락에 닿는 부분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이렇게 가장자리 부분을 좁게 만들기 위해서 버튼을 후면으로 옮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럼 지금부터 옵티머스 G2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단점과 장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실내에서 찍은 (형광등 아래에서) 사진 하나 더 추가 합니다.




인터넷에서도 기능이 몇가지 추가됬습니다. 먼저 탭으로 열 수 있는 창의 갯수가 50개까지 지원 합니다. 그리고 웹브라우저에서 보이는 웹페이지 전체를 (위에서 아래 끝까지) 캡쳐하는 캡쳐올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컴퓨터에서 꼭 캡쳐할 필요없이 모바일에서도 캡쳐를 쉽게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전체 캡쳐 후 원하는 부분만 크랍하여 저장도 가능 합니다.



다음편에서는 서비스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설명하도록 하죠. 싱글 LTE 의 성능 부분도 좀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음편에 꼭 써주었으면 하는 내용이 있거나 하면 댓글로도 알려주세요.


[씨디맨 Youtube 구독하기]   Share 버튼을 통한 소스코드 생성 후 가져가기만 허용합니다.

옵티머스 G2 전체적인 기능과 단점 장점에 대해서 알아보는 동영상 입니다. 이 영상은 꼭 보세요.

이 글은 "씨디맨" 의 동의 없이 전문 재배포 금지. 링크 및 트랙백은 허가 없이 무제한 허용 *  [자세히보기]

질문 또는 댓글을 남겨 주세요.

질문글은 무조건 답변 드리겠습니다. 이곳에 질문을 올려주세요.
이 글과 연관이 없는 급한 질문은 빠른 질문/답변을 이용해 주세요!

댓글 입력 폼

s;s s;s

     이미지 업로드

  1. 레미 2013.08.10 14:08

    글 잘읽습니다.
    60프레임에서 120프레임이 되면 2배 빨라지게 되죠.
    60프레임으로 촬영된 영상을 30프레임으로 보게되면 두배 느려집니다.

    perm. |  mod/del. |  reply.
  2. 레미 2013.08.10 14:09

    글 잘읽습니다.
    60프레임에서 120프레임이 되면 2배 빨라지게 되죠.
    60프레임으로 촬영된 영상을 30프레임으로 보게되면 두배 느려집니다.

    perm. |  mod/del. |  reply.
  3. Enrico R 2013.08.10 17:05

    언제나 공정하신 씨디맨님... 평가가 너무 후하시네요... 씨디맨님 리뷰보고 놋2 정리하고 G2로 갈아탈 마음 먹었습니다. ㅎ 좀 크리티컬한 단점같은건 없나요?

    perm. |  mod/del. |  reply.
  4. aa 2013.08.10 17:06

    옵티머스 g2가 아니라 그냥 g2임

    perm. |  mod/del. |  reply.
  5. ㅇㅇ 2013.08.10 17:19

    잘봣어요

    perm. |  mod/del. |  reply.
  6. ㅇㅇ 2013.08.10 17:19

    잘봣어요

    perm. |  mod/del. |  reply.
  7. 蘭G2 2013.08.11 00:27

    옵티머스 G2 가 아니라 걍 G2 라네요 ㅋㅋ

    perm. |  mod/del. |  reply.
  8. 핑구야 날자 2013.08.12 08:07

    열심히 사용중인데 현재는 만족스럽네요

    perm. |  mod/del. |  reply.
  9. 나그네 2013.08.12 18:52

    역시 씨디맨님 리뷰네요. 상세한 후기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10. 질문있습니다. 2013.08.14 13:20

    안녕하세요. 리뷰 정말 잘봤습니다.

    궁금한게 하나 있는데요. 적외선 송신부는 TV같은 기기외에 다른 기기로도 전송이 가능한가요?

    예를 들자면 mp300같은 포토프린터에요.

    perm. |  mod/del. |  reply.
    • 씨디맨 2013.08.14 13:22 신고

      IR 수신부가 있는 기기는 대부분 연결되는것으로 압니다. TV 에어컨 난방기 오디오 등등 연결이 가능하죠. 근데 모두 다 만능으로 연결되는건 아니었구요. 기종에 따라서 연결이 안될수도 있는데 그건 요청하면 그때그때 또 반영하고 그러는듯합니다.

      perm. |  mod/del. | 
    • 감사합니다! 2013.08.14 13:44

      생각보다 쓸모가 많겠네요. 아무래도 사야할 듯. ㅎㅎ 리뷰 정말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 
  11. 2013.08.16 21:02

    LG G2 알아보다가 들어왔는데 밤에 촬영하신 사진을 보니 대방역 쪽에 사시나 봐요..

    perm. |  mod/del. |  reply.
  12. NEX 2013.08.18 20:47

    저도 한때 베가레이서 사용자 였는데
    씨디맨님 리뷰보고
    몇개월후에 갤럭시S3를 구매했는데
    씨디맨님의 신의리뷰 흑흑
    갑자기 G2 사고싶네요 ㅠㅠ

    perm. |  mod/del. |  reply.
  13. 강치 2013.09.09 11:06

    이어폰 꽂는 곳은 없나요?

    perm. |  mod/del. |  reply.
  14. tjswjd5312 2014.01.03 17:47

    전 여중학생인데 한손으로만잡고 살짝 두번쳐도 켜지는데요

    perm. |  mod/del. |  reply.
  15. 짬뽕나 2014.02.16 02:26

    산지 한단도 안되 깨먹은 설탕액정 ㅜㅜ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