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G7X 카메라 음식사진 잘 찍는 법 피자헛 더블퐁듀쉬림프

음식사진 깔끔하게 잘 찍는 방법 알아보자

여러가지 카메라와 스마트폰을 쓰고 있는데요. 오늘은 수동카메라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캐논 G7X 카메라 음식사진 잘 찍는 법을 알아보려고 하는데요. 피자헛 더블퐁듀쉬림프를 주문을 했는데 이것을 찍어보죠. 캐논 G7X 카메라는 메뉴얼모드가 있는 카메라 입니다. 요즘 사람들은 아주 비싼 카메라를 쓰면서도 수동 모드를 잘 안쓰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유라면 카메라 기술이 많이 발전해서 오토모드로 촬영해도 사진이 꽤 잘 나오기 때문이죠. 하지만 수동 촬영을 하면 좀 더 자신이 원하는 사진을 얻기 쉬워집니다.

스마트폰도 요즘은 조리개 조절이 되는 모델도 있고, 셔터스피드도 조절이 되기는 하는데요.

 

캐논 G7X 카메라 음식사진 잘 찍는 법 피자헛 더블퐁듀쉬림프

그래도 아직은 스마트폰이 아무리 성능이 좋아도 센서 크기 자체가 작아서 40만원대 이상의 카메라들과 비교해보면 무조건 카메라가 성능이 좀 더 좋긴 하죠. 물론 미러리스 카메라 같은 경우라면 특히 더 그렇습니다.

 

보통 오토모드 또는 P 모드로 놓고 촬영을 많이 하는데요. 장소를 계속 바꿔가면서 촬영 해야 하는 경우라면 오토모드 또는 P 모드가 편리하긴 합니다. 별도의 조정이 필요하지 않고 빠르게 촬영이 가능하니까요.

 

그런데 카메라의 성능을 다 끌어내서 써보려면 수동모드를 이용해보는게 좋습니다. 저는 왠만하면 M 모드로 촬영을 하는데요.

 

이 카메라도 셔터스피드, 조리개, ISO를 조절을 할 수 있는데요.

 

1/80 은 셔터스피드이며, F2.0은 조리개 입니다. 셔터스피드는 1/80초를 의미하며, 조리개는 이 카메라가 최대개방이 F1.8 이므로 F2.0 은 좀 더 조인것을 말합니다. 조리개는 수치가 낮을 수록 최대개방, 수치가 높을 수록 조리개 구멍을 작게 만드는 일명 조인다고 보면 됩니다.

 

조리개를 최대개방하여 F1.8로 촬영을 하면 아웃포커싱을 만드는데 유리 합니다. 피사체는 선명하게 주변은 부드럽게 뭉개지는 효과를 만들기 쉽습니다.

 

F1.8로 놓고 촬영한 모습 인데요. 포커스가 맞은 손가락은 선명하지만 주변 사물은 부드럽게 뭉개져서 약간 흐릿하게 촬영된게 보입니다. 이것이 아웃포커싱 효과를 이용하는 촬영 입니다. 특정 피사체를 더 부곽시키고 싶을 때 이용하는 방법인데요. 사진을 볼 때 손가락에 좀 더 집중하게 되겠죠. 다른 사물을 보는 것 말고 특정 사물에 집중시키면서 몰입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F 수치를 높이면 팬포커싱이 가능 한데요. 이것을 이용하면 심도가 깊은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좀 전과 같은 위치에서 찍었지만 주변에 사물과 손가락 모두 다 또렷하게 촬영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팬포커싱이 필요한 촬영도 있습니다. 사진에 담고 싶은 내용이 많거나 주변도 또렷하게 나와야하는 경우이죠. F 수치는 무조건 어떤 정답이 있다기 보다는 상황에 따라서 조절해야하는 수치일 뿐입니다.

조리개는 이렇게 조절하는 것은 알았는데요. 문제는 조리개를 조이면 심도가 깊어진 만큼 빛을 받아들이는 양이 적어지므로 빛을 더 많이 받아야 합니다. 셔터스피터드를 더 느리게 해야하죠. 참고로 촬영시 심도가 더 중요한 경우라면 조리개를 먼저 조절하고 셔터스피드를 그에 맞게 조절하면 됩니다. 만약 셔터스피드가 더 중요한 촬영이라면 예를 들면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를 찍어야 한다면 셔터스피드를 빠르게 해야 촬영이 가능하므로 셔터스피드가 우선시 됩니다. 그 후 조리개를 조절하면 되죠.

셔터스피드와 조리개로 모두 다 설정해도 빛이 부족한 경우라면 감도를 조절 할 수 있습니다 ISO를 조절할 수 있죠. 이 3가지의 특징을 알고 있으며 이 값을 자신이 찍고 싶은 상황에 맞게 조절하면 원하는 사진을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따끈따끈한 피자를 꺼내자마자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 음식사진을 찍을 때는 조금 밝게 찍는게 좋습니다. 만약 주변이 어둡다고 해서 (어두운 식당?) 그냥 어둡게 찍으면 음식사진이 어둡게 나와서 아무래도 좀 더 맛있어보이고 그런 효과가 떨어지죠.

 

좀 더 밝게 찍으면 음식사진과 전체 분위기가 좀 살아 있는 듯한 느낌이 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어도 너무 잘 나오는데요. 근데 컴퓨터로 옮겨서 쓸 이미지를 만들거라면 카메라가 성능이 좀 더 좋긴 합니다.

 

이때 오토모드로 촬영해도 될텐데요.근데 수동모드가 더 유리할 때가 있습니다. 주변 조명이 어두울 때 인데요. 형광등 아래에서 사진을 찍을 때는 빛이 어둡게 됩니다. 형광등은 눈으로 보기에는 밝아보이지만 카메라가 보기에는 어두운 빛이기 때문인데요.

 

조리개를 적절하게 조절하고 빛이 어두워서 셔터스피드를 느리게 잡다보면 위 사진처럼 그냥 흔들리는 사진이 생기기 쉽습니다. 음식사진을 찍으려면 삼각대가 있는것도 무척 좋습니다. 자연스러운 사진을 찍으려면 감도는 너무 높게 설정하는것은 좋지 않은데요. 감도를 높게 설정하지 않으면서 셔터스피드도 확보하려면 삼각대에 올리는게 훨씬 유리해집니다.

 

근데 빛이 어느정도 확보된다면 또는 스트로보가 있다면 손으로 촬영도 가능하긴 하죠.

 

음식사진은 주변에 테이블이나 접시가 이쁘다면 전체 사진을 찍는 것도 좋습니다. 만약 그게 준비되지 않았다면 최대한 가깝게 찍는것이 좋고 사람이 보통 보는 각도인 45도 정도의 각도가 아니라 위에서 아래로 찍는것이 좀 더 좋습니다.

 

음식에서 특정 부위를 아주 가깝게 찍는것도 무척 좋습니다. 전체샷은 이미 많이 봤을 만한 사진이고, 음식의 특정부위 특정 요리 재료등은 가깝게 찍으면 사람들의 궁금증도 유발할 수 있어서 이죠. 더블퐁듀쉬림프는 새우가 많이 올라가 있었는데요. 새우를 가깝게 찍으니 좀 더 사진이 살아나네요.

 

피자 다 식겠네요. 사진을 찍으면서 시식을 해 봤는데요. 치즈소스를 찍먹을 해 봤습니다. 저는 부먹보다는 찍먹이 좋았는데요. 너무 부워 먹으면 좀 느끼할 수 있어서요. 이렇게 음식을 먹으려는 모습을 사진을 찍는것도 좋습니다. 어떤 느낌일지 손으로 들고 있을 때 어떤 느낌일지 사진으로 담을 수 있어서이죠.

그나저나 피자헛 더블퐁듀쉬림프는 해물맛도 느껴지고 치즈맛도 많이 느껴져서 좋네요. 그리고 과거에는 피자가 좀 짠 느낌이 있었던 것 같은데 생각보다 짜지 않고 맛도 좋았습니다. 소스 찍어 먹으면서 소스맛도 잘 느낄 수 있어서 전체적인 맛이 괜찮았는데요.

 

피자 끝에는 부드러운 빵과 고구마무스가 있어서 정말 맛있었습니다. 끝부분 안먹고 남기는 분들도 있던게 저는 끝부분이 더 맛있게 느껴질 정도더군요. 사진을 찍으면서 이런 느낌도 머리속에 잘 생각해서 글로 이렇게 넣는것 이것도 좋은것 같습니다. 와이프가 요즘 많이 힘들어 해서 피자를 같이 먹었는데요. 먹으면서 이것저것 다른 이야기도 나누고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음식사진은 그냥 막 찍는것도 좋은데 가족이 다 같이 먹는다면 인물이 나오도록 전체샷도 찍는것도 좋은것 같습니다. 사진 찍을 때 음식 먹는데 왜 사진찍냐고 말할 수 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피자 맛 보다는 사진을 보는 재미가 더 있을 수 있으니까요. 여러분도 좋은 사진 찍어보세요.

포스팅은 해당 업체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제공받았으나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은 "씨디맨" 의 동의 없이 전문 재배포 금지. 링크 및 트랙백은 허가 없이 무제한 허용 *  [자세히보기]

질문 또는 댓글을 남겨 주세요.

질문글은 무조건 답변 드리겠습니다. 이곳에 질문을 올려주세요.
이 글과 연관이 없는 급한 질문은 빠른 질문/답변을 이용해 주세요!

댓글 입력 폼

s;s s;s

     이미지 업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