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현관에 있는 센서등 부분 입니다. 들어오면 환한 빛이 들어와서 밤에 들어와도 당황하지 않게 만드는 물건이죠. 그런데 현관 근처에만 가도 센서등이 360도로 바라 보고 있어서인지 빛이 바로 켜집니다. 나가거나 들어오지 않는 상황에서도 빛이 들어와서 불편했죠.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불투명한 종이테이프를 살짝 붙여서 해결을 했습니다. 그런데 종이테이프는 시간이 지나면 색이 변하기도 하고 검정 테이프 등을 붙이면 지저분하고 오랜시간이 지나면 끈적이는것이 붙어서 더 지저분해지죠. 그래서 이부분을 다른 것으로 해결을 해보기로 합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검색해보면 250g에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 있습니다. 양도 꽤 많은 편이여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물라스틱은 기본으로 하얀색이며, 다양한 컬러의 염료를 섞어 다른색을 만들 수 도 있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물라스틱을 조금 꺼내서 유리컵에 넣어봅니다. 플라스틱 컵에 담으면 물라스틱과 용기가 달라붙을 수 있으니 주의 해야 합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 이상태만 보면 전혀 끈적임도 없고 그냥 플라스틱 알갱이일 뿐입니다. 아무것도 아니죠.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65도 이상의 뜨거운 물을 넣습니다. 100도로 펄펄 끓는 물을 넣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처음에는 하얗던 알갱이가 투명해집니다. 투명하다는 것은 다 녹았다는 뜻 입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나무젓가락이나 쇠젓가락으로 살살 건드려 봅니다. 서로 뭉쳐지는게 보이네요.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물이 뜨거우니 다른 것을 이용해서 물라스틱을 조심스럽게 꺼냅니다. 손으로 눌러서 조물조물 하면 뭉쳐집니다. 투명한 껌처럼 보입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센서등에 붙이기 위해서 처음에 모양을 만들었습니다. 물라스틱은 처음에 뜨거운 상태에서는 약간 접착력이 있습니다. 근데 플라스틱에 좀 더 잘 달라붙습니다. 근데 뭔가 접착제를 이용하는 것은 아니므로 다시 당기면 떨어집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센서등 주변에 붙여서 모양을 만들어봤습니다. 처음에는 종이를 붙였던 모양 그대로 센서등 주변을 말발굽 모양으로 붙여 봤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근데 문제가 앞부분을 생각보다 많이 가려야 하더군요. 그렇지 않으면 의미가 없었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결국 이런 모양이 되었습니다. 근데 굳으면서 하얗게 되어서 나름 모양이 괜찮긴 합니다. 그런데 만들어놓고 보니 꼭 이런 모양으로 센서등을 가릴 필요는 없겠더군요. 센서등 바로 위로 일부분을 가리면 되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다시 떼어냅니다. 좀 단단하게 붙어있는듯 하지만 힘을 줘서 당기면 떨어집니다. 만약 안떨어지면 헤어드라이기로 열을 조금 가하면서 떨어뜨리면 됩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떼어낸 물라스틱을 다시 뜨거운 물에 넣어서 녹입니다. 이번에는 물라스틱을 조금 작게 떼어내서 센서등에 밀착해서 앞부분만 살짝 가려봤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물라스틱이 굳는 시간은 느낌상 2분 조금 안되는듯 합니다. 굳는 중에 모양을 만들어서 센서등 일부분을 살짝 가려줍니다. 너무 가리면 오히려 불편하니 그것을 생각해서 가립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딱 적당하게 가려졌네요. 굳으면서 하얗게 되버렸는데 그래서인지 하얀 조명등과 잘 어울립니다. 원래 이런 모양이었던 것처럼. 이제는 현관을 나가지 않고 근처에서 움직여도 센서등이 켜지진 않네요. 현관을 나가려고 하면 바로 빛이 들어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같은 방법으로 화장실 LED 센서등에도 살짝 가려봤습니다. 근데 이것도 좀 크기가 큰듯해서 줄여야할듯한데 좀 단단하게 붙었네요. 나중에 헤어드라이기로 열을 가해서 떼어내야할 것 같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는 혼자서도 잘 넣는 쌀 피트병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저는 생수를 마시고 난 뒤 생긴 피트병에 쌀을 넣어서 보관합니다. 원래는 와이프가 아주 예전부터 쓰던 방법인데요. 이 방법을 이용하면 쌀벌레도 생기지 않고 오랫동안 쌀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먹을 수 있습니다. 쌀을 컵에 다시 담을 때에도 편하구요.

 

시골집에서 보내준 쌀을 처음에 피트병에 넣기 위해서는 깔대기를 이용했습니다. 근데 딱 맞는 깔대기를 만드는 방법은 쉽습니다. 피트병이 하나 더 있으면 되죠.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피트병 상단 부분을 잘라내고 피트병 뚜껑을 상단부분을 구멍을 낸 뒤 뒤집어서 붙여주면 됩니다. 이렇게 하면 이것을 돌려서 고정하면 혼자서도 넣을 수 있는 피트병 도구가 됩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피트병 뚜껑은 테이프로 고정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본드를 붙여볼까 했는데 먹는 쌀에 본드를 넣는것도 맘에 들지 않아서 테이핑을 했습니다. 근데 문제가 있었으니 피트병 뚜껑과 피트병 사이로 뭔가 붙어서 지저분해집니다. 물론 본드로 붙여도 되겠지만 생각을 해봐야하는 것이죠.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이것을 고정하기 위해서 물라스틱을 써보기로 합니다. 센서등 만들면서 남았던 물라스틱을 다시 녹입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피트병 뚜껑을 손으로 잘 잡고 그 주변에 물라스틱을 감싸서 둘러서 손으로 눌러줍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주변을 완전히 감싸서 붙였는데요. 손으로 꾹꾹 눌러서 완전히 밀착되도록 합니다. 그 후 차가운 물에 넣어서 굳힙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단단하게 굳으면 기본색상인 하얀색이 됩니다. 근데 이부분은 플라스틱이며 단단하죠. 물라스틱 자체는 독성도 없어서 더 좋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쌀을 넣기 위해서 방금 만든 도구를 고정시켜 봅니다. 이런 모양이 되는것이죠. 이제 컵으로 쌀을 담아서 위에 올리기만 하면 쉽게 피트병에 쌀을 채울 수 있습니다.

 

 

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IT,물라스틱,탑쓰리디,민감한 센서등 가림막 만들기 쌀 피트병 쉽게 넣기 이 두가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사용할 것은 탑쓰리디 물라스틱 입니다. 물라스틱은 뜨거운 물에 넣으면 말랑말랑한 껌처럼 변하지만 굳으면 단단한 플라스틱이 되는 신기한 물건 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민감한 센서등을 조금 둔감한 센서등을 만들어보죠. 현관 바로 앞에는 작은 방이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방에 들어가거나 화장실에 갈때면 센서등이 민감해서 LED가 켜질 때가 있습니다. 물론 LED 이므로 수명도 길고 전력소모량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켜졌다가 꺼졌다가 반복하니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센서등 앞부분에 작은 가림막을 만들어서 현관에 나갈 때나 들어올 때에만 빛이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종이를 붙여서 해결했지만 물라스틱으로 그부분을 딱 맞게 맞춰서 가려서 사용을 해 봤습니다.이 외에 쌀을 피트병에 넣어서 보관하면 관리도 편하고 좀 더 오래보관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쌀을 파티병에 넣을 때에는 깔대기가 필요합니다. 이 깔대기를 저는 다른 파티병 상단 부분을 잘라서 만들었었는데요. 혼자서도 쌀을 넣을 수 있도록 입구가 서로 결착되도록 만들었죠. 다만 테이프를 이용해서 고정해서인지 좀 깨끗하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이것을 물라스틱으로 깔끔하게 서로 고정을 해 봤습니다. 이 외에도 물라스틱을 이용하면 파손된 부분을 매꾸거나 또는 노출된 전선 부분을 감싸서 안전하게 만들거나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지금 만져봐도 상당히 단단하네요. 물론 이것을 떼어내고 싶다면 또 뜨거운 물에 넣어서 녹여서 쓰면 됩니다. 물론 떼어낼 일은 없겠지만요. 최근에 백화점에서 보드 앞에 물라스틱을 붙인 분들을 봤었는데요. 핑크색으로. 물라스틱은 뭔가 보호하는 목적으로도 사용될 수 있고 어느 부분에 크랙이 생긴 부분을 매꾸는 역할로도 사용될 수 있습니다. 물라스틱을 붙인 뒤 사포로 갈아내서 깔끔하게 복원도 가능하니까요. 물라스틱 궁금한 분은 탑쓰리디 한번 검색해보세요. 저도 남은 물라스틱 어디 써볼지 좀 더 생각해봐야겠네요.

 

신고

이 글은 "씨디맨" 의 동의 없이 전문 재배포 금지. 링크 및 트랙백은 허가 없이 무제한 허용 *  [자세히보기]

질문 또는 댓글을 남겨 주세요.

질문글은 무조건 답변 드리겠습니다. 이곳에 질문을 올려주세요.
이 글과 연관이 없는 급한 질문은 빠른 질문/답변을 이용해 주세요!

댓글 입력 폼

:)   :(   --;   :D   :O   :x   r:r   g;g   i;t   s;s

     이미지 업로드  [무료이미지 업로드 방법 설명]

  1. 호빵멘 2015.10.25 10:14 신고

    페트병에 쌀을 넣어두면 아무리 오래 두어도 벌레가 생기지 않는다고
    저희 어머니도 저렇게 보관 하십니다. ^^

    perm. |  mod/del. |  reply.
    • 씨디맨 2015.10.25 13:11 신고

      네네 맞아요. 저도 결혼하기전 혼자살때는 모르고 항아리에도 보관해보고 마늘도 넣어봤지만 쌀벌레가 마늘도 먹더라구요.. 와이프가 이렇게 보관하는거 보고 지켜봤는데밀폐가 되어서인지 전혀 벌레가 안생기더라구요 ㅋㅋ

      perm. |  mod/del. |